취재를 받았습니다

오늘 알렉스가 취재를 받았습니다.

그의 경력을 시작으로 beepnow를 시작하게 된 경위 등을 이야기했습니다.

스카이프 형태 2 시간 정도에 끝났습니다.

beepnow이 어떤 형태로 독자에게 전달하면 좋습니까?라는 기자의 질문에 알렉스가 “AKB48처럼 부담없이 만날 수있는 아이돌 같은 것」 「모두 함께 키워 나가는 것으로하고 싶다”
기사의 완성이 기대됩니다

beepnow team

コメントを残す

メールアドレスが公開されることはありません。 * が付いている欄は必須項目です